너무나도 오랜만에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블로그보다는 트위터/스푼등의 마이크로블로그를 사용하게 되다보니, 좀 더 생각하고 쓰는 일에 게을러지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리포트도 좀 만들어서 공유하고, 관련한 글들도 짧게라도 써보려고 합니다.

2009년에는 저도 많은 일을 겪었습니다.
생애 처음으로 겪는 일들도 있었고, 그러한 일들을 다른 분에게도 주는 역할도 할 수 밖에 없었고.. 뭐 그런일은 실력이나 운 이외에도 다른 많은 요소들도 포함되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왠만하면 사람들을 싫어하지 않는 저지만, 아주 짧게나마 사람을 미워하고 싫어해서 보기도 싫어할 정도의 느낌도 가진 기간이 있었습니다.
물론 다 마음의 수양이 덜 되어서 그런 것이고, 오히려 제게는 더 좋은 경험이 되고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주 좋은 마음으로 다시 얼굴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ㅎㅎ)

쉬는 중에 창업을 할까 생각도 해보고, 새롭게 시작하려는 분들과 이야기도 나누어보고 있습니다.
아직 뭐라고 결정된 것은 없지만 아마도 내년 1월이나 2월이면 최종적인 윤곽이 모두 나오게 될것 같습니다.
저를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운이 좋게도(저는 복이라고 생각합니다.)저는 꽤나 다양한 분야를 경험했습니다.
포털부터 시작해서, 플랫폼사업(B2B), 게임플랫폼개발 및 운영, 게임(약간), 그리고 SNS.
제가 조금이라도 같이 하자고 제안받은 부분들이나, 제가 하고자 하는 영역도 제가 했던 서비스/기술들의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hot issue인 부분들이기도 하구요.

제가 하고 싶은 아이템은.. 누군가가 어느 컨퍼런스에서 이야기한 것과 같이 시간+공간+관계 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실시간, social network, 증강현실.. 이 모든게 위의 키워드와 관련있으며 요즘 가장 hot 한 키워드들이겠죠. 이것을 아주 잘 버무려서 서비스하는 업체가 아마 하나 둘씩 나올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social하게 사용자에게 줄 수 있는 것이 재미와 유용성인데, 이 둘을 모두 느낄 수 있도록 하면 좀 더 큰 효과가 있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모든것은 사람이 하는 겁니다.
요즘 창업때문에 정신없으신 hannal님도 팀구성에 많은 정성을 쏟고 계신듯합니다.
제 생각에도 사람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이디어도 좋고 돈도 많이 있다고 하더라도, 경험있고 실력있는 사람들이 가장 필요한 요소라고 보여집니다. 특히 대기업처럼 시스템이나 프로세스가 부족한 startup에게는 핵심요소라고 보여집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는 사람들을 제대로 쓰는것이 덧붙여져야 합니다. 장기의 "차"를 "졸"처럼 써서는 안되고, "포"를 "상"처럼 운영해서는 안되는거죠.

아마도 창업이 되건, 뭐가 되건 저는 새로운 사람들이나 새로운 멤버들을 세팅하는 일부터 시작하게 될듯 합니다.
제가 하려는 일과 관련되어서 여러분께 접근하더라도, 거부하지 말고 진심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기회를 한번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누가 아나요? 저랑 일해서 대박 나실지? ^^
(이건 비밀인데.. 용한 점쟁이에게 물었었는데 저는 돈이 저에게 와서 주변의 다른 사람에게 나가는 팔자라네요. -_-)

너무 진지한 이야기만 썼네요.
이제 2009년 며칠 남지 않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언제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째즈친구

BLOG main image
by 째즈친구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
Tech (2)
Trend (13)
Culture (1)
Keyword (1)
Link (0)
emotion (4)
Scrap (0)
etc (21)
프로젝트관리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