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8-9년전, 대기업에서 인터넷서비스개발쪽을 하고 있을때입니다.
Yellowpage 서비스와 검색서비스를 하고 있는 두 파트을 하나로 합치는 것에 대해서 안이 나왔고, 결국은 합쳐졌었습니다. 제 기억에 그때 제가 장문의 리포트를 하나 작성해서 부장님께 드렸던 적이 있었는데.. 저는 합치는데 약간은 반대하는 입장이였습니다.
뭐.. 가장 큰 이유로서는 시너지를 내기 이전에 개개의 서비스의 자생력을 확보하자는 것이였는데..
묵살(?)된 가장 큰 이유는 물론  일개 사원의 의견이 반영될 턱이 없었을 조직구조의 문제도 있긴 했었겠지만, 좀더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무언가를 제대로 제시하지 못했다는 것도 일조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허진호박사님의 me2day 에 보면.. 다음과 같은 글이 있었습니다.
" SNS - Centralized Me 와  Decentralized Me간의 진자(Pendulum)운동"
^^ 와.. 제가 보기엔 아주 제대로 된 비유였었습니다. 한참 고민하고 있는 분야의 문제이기도 했었기에 눈에 팍 들어오기도 했었구요..
게다가.. CK님의 글에서도 비슷한 언급을 하신 것도 있었습니다.

플랫폼으로서의 Web을 주장하는 Web2.0때문인지, SaaS라는 컨셉을 제대로 만들고자 하는 이유인지.. 요즘엔 많은 서비스들이 플랫폼성격을 많이 가져가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사용자들은 이런 플랫폼, 저런 플랫폼 .. 주변에 플랫폼 천국이 됩니다.
한곳에서 많은 서비스를 가장 좋은 품질로 제공하지는 못하니, 어떤 서비스는 A사이트/플랫폼에서, 다른 서비스는 B사이트/플랫폼에서 하게됩니다.
결국은 한곳에서 하게되면 좋겠다는 바램을 갖게 되고.. 그러한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서 friendfeed와 유사한 서비스가 나오게 되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아마 OpenSocial도 비슷한 포지셔닝을  할것 같구요.

사용자들은 어떤 모습을 바랄까요?  CK님이 언급하신 것처럼 본인이 원하는 곳에서 하길 바랄겁니다. 그게 블로그가 될수도 있고, twitter가 될수도 있고, facebook이 될수도 있겠죠.
근데 혹시 그게 Mobile Device나 Desktop의 widget개념의 무엇이 되지는 않을까 하는 겁니다.
어느정도 OpenAPI를 모두 구현해 놓은 상황이라면, 사용자 단말에서 widget들로 컨텐츠를 가공할수 있을것이고, widget들간의 컨텐츠교환은 Desktop이나 Mobile Device안에서 손쉽게 구현될수 있을테니까요.. (포맷이야 XML, OPML, microformats등으로 나오겠지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탐크루즈가 하듯이.. 손으로 옮겨버리듯이 컨텐츠를 원하는 곳으로 옮겨버리는.. 기막힌 Interface가 나오지 않을까요? ^^

사람들은 그때그때에 따라 워낙 수시로 바뀌는 관계로..
그런 시나리오가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나중에 플랫폼싸움에 일조할것 같은 느낌이 드는 기우에서.. 한번 읊조려봤습니다.
복잡혀..

신고
Posted by 째즈친구
얼마전에 플랫폼과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것과 관련한 글을 올렸습니다. 근래 들어서 Facebook의 행보에 유난히 눈길이 가다보니 Rationale 님이 쓰신 이 눈에 확 들어오더군요.
야후의 행보에 대해서 미국 언론들이나 애널리스트들의 글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제리양이 CEO로 등장하면서 현재의 야후의 상태에서 얼마나 예전의 모습으로 상승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우려반 기대반의 글들이 많이 있습니다.

Rationale의 글은.. 상당히 분석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원래 그런 형식으로 글을 많이 쓰시는데, 객관적인 자료들이나 참고자료들을 정리하시는 것을 보면 혹시 애널리스트 출신이 아닌지하는 생각이 들더군요.(혹시 진짜? 지금도? ^^)

저도 Rationale님이 쓰신 것들과 유사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학주니님이 쓰신 글에도 야후의 회생조건(?)에 대해서 CNETNews에서 쓰여진 글을 인용하면서 잘 설명해주신것처럼,  현재의 Web2.0에 대한 컨셉과 트렌드를 최대한 반영하고, 오픈된 플랫폼으로의 전향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Rationale님의 시각중에 Facebook의 오픈 플랫폼에 야후의 서비스들을 재가공해서 넣어야 한다라는 부분은 제가 생각해도 야후가 진행해야 하는 방향인것 같습니다. 이미 인수된 회사들이나 기존의 서비스들에 대한 시너지에 대한 고민도 아직은 덜 되어 있는 것 같은 모습들은 여기저기서 많이 보이는데, 이젠 적절히 정리하고 집중해야 하는 시점이 된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싸이월드가 다시 단독도메인으로 분리되었습니다. Nate.com을 뒤에다가 붙여다니고 있었는데.. 이젠 다시 cyworld.com 으로 URL에 표기할 수 있게 되었네요. 근래 들어서 SK 그룹쪽에서 보이는 모습을 보면 지주회사변신과 SKT와  SKComms의 포지셔닝등이 주된 이슈사항이 되는것 같습니다. 싸이월드가 야심차게 추진한 C2에 대해서도 아직은 좋은 평판은 많이 보이지 않고 있으며, SKT가 자체적으로 포탈사업을 하는 것 아니냐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시점이라서 조금은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일 수 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싸이월드의 미니홈피서비스는 어느정도 정점을 치고 이젠 조금씩 밀리는 모습을 보이는것 같습니다. 수익성도 오르는 그림을 보이는 시점은 지났으며, 사용자들도 미니홈피와 블로그의 경계에서 선택을 주저하는 모습도 많이 보입니다.
이런 시점에서 싸이월드는 이탈하는 사용자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 그리고 새로운 플랫폼을 공개하는 것이 필요할 듯 합니다. C2의 경우는 Naver Blog Season2 에 경쟁상대로 보여지긴 했지만, 1라운드에서는 이미 Naver의 손이 올라간 상태입니다. 앞으로 내세워야 하는 서비스의 모습이 어떨지 모르겠지만, 싸이월드라는 브랜드로 새롭게 등장하고자 하는 시점에서는 Facebook의 모습에서 많은 것을 배워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나름 국내에서는 최고의 Social Network Service로 자리잡고 있기때문에 같은 경쟁자인 외국의 서비스/사이트들의 진행모습에서 뭔가를 다시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도 이러한 분야에 발담그고(?) 있기때문에 지속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글이 절대적인 모습을 보이긴 하지만, 야후가 한때 그러한 위치에 있었고, 구글에 의해서 2위로 떨어진 사례는 구글이라고 겪지 않으리란 보장은 절대 없습니다.  원래 1위를 지키는게 더 힘든거니까요. ^^
신고
Posted by 째즈친구

Facebook이 점차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Myspace에 이어 2인자로만 불리던 Facebook이 이제는 Myspace를 추월할 정도의 규모로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중에 하나는 Facebook이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좀더 제대로 하고 있다는데 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아마도 Marc Andreessen도 그 중에 한명인듯 합니다.
다시 블로깅을 시작한 그는 그의 블로그에서 Facebook의 F8 플랫폼에 대해서 상당히 자세히
분석한 글을 써놨습니다.

한번씩 읽어봄직한 글일듯 합니다. (영어번역은 의미전달의 오류를 막기위해 안해드립니다.^^)

그의 글에서 플랫폼과 애플리케이션의 구분에 대해서 예를 들어 설명했는데, (약간은 지나친 비유일수도 있겠습니다만..)
-----------------------------------------------------------------------------------------
Wang Word Processor와 Microsoft의 MS-DOS기반의 PC입니다.
Wang Word Processor는 70년대에 가장 성공한 기술기업입니다. Wang Word Processor는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워드프로세서시장에 적합한 너무나도 환상적인 애플리케이션이였습니다.
그러나 단지 애플리케이션에 불과했습니다. 외부의 개발자들에 의해서 재프로그래밍되어질 수 없는 것이였죠.
70년대들어서 범용 PC가 등장한 이후에,  수많은 업체/개인이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그 조악한(?) MS-DOS를 플랫폼으로 활용하여 보다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MS-DOS는 플랫폼으로 사용된 것입니다. 외부의 개발자들/사용자들에 의해서 customized되어 질 수 있는 플랫폼으로 인식되어진 것이죠.
(재프로그래밍되어지거나 customized되어진다는 의미가 조금은 이상할수도 있겠더군요.)
Wang Word Processor보다 조악한 워드프로세스를 사용하게 될수밖에 없었지만, 사용자들은
MS-DOS기반의 PC에서 보다 많은 다양한 작업들을 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Wang Word Processor는 사라지고, MS-DOS라는 플랫폼이 세상을 지배하게 되었습니다.
-----------------------------------------------------------------------------------------
물론 지금은 MS-DOS이후에 나타난 Windows가 Wang Word Processor의 위치가 되었다고 볼수도 있는데,
워낙히 강한 브랜드가치와 압도적인 사용자/개발자 추종세력들, 그리고 그들의 피드백을 MS가 잘 받아들이고 있다보니, 가까운 시일내에 Windows가 Wang Word Processor와 같이 될것으로 보기는 어려운것 같습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을 한번 보시면 더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

여하튼..

Facebook의 성장세는 이들이 공개한 플랫폼으로서의 역할과 함께, Social Network의 파워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Facebook의 플랫폼을 활용한 Third Party의 애플리케이션들은 엄청난 속도로 사용자에게 전달될수 있기때문이죠.
Social Network의 막강한 능력을 여지없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컨텐츠만을 공개하는 것보다는, 컨텐츠와 사용자의 네트워크, 그리고 사용자간의 네트워크를 공개하는 것이 플랫폼을 사용하는 이들에게 보다 많은 기회를 제공하며, 플랫폼입장에서는 보다 많은 부가가치를 생성해 낼 수 있습니다.

KT에서 하고 있는  bizmeka플랫폼사업/개발에 참여했었는데, 실제로 이러한 효과를 얻기가 생각보다는 무척이나 어렵습니다. 그 효과를 여지없이 보여준 것이 정말 대단하네요.

아직 20대 초반인 Facebook의 창업자, Mark Zuckerberg의 keynote가 대단해 보이네요. ^^

신고
Posted by 째즈친구

BLOG main image
by 째즈친구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
Tech (2)
Trend (13)
Culture (1)
Keyword (1)
Link (0)
emotion (4)
Scrap (0)
etc (21)
프로젝트관리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