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의 비극" 이라는 글을 보셨나요? 티스토리가 공유재라는 전제하에 현상황에 대한 또다른 뷰를 보여준 글입니다.  물론 비트손님이 마지막에 쓰신것처럼 약간의 비약도 있지만, 개인적인 시각이므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재미있는 글인것 같습니다.
아.. 여기에 대해서 아띨라님이 다른 시각의 글을 주셨습니다. "티스토리가 공유재라고?"  ^^
양쪽 글 모두에 댓글도 활발히 달리고, 추가적인 좋은 의견들도 있군요.
블로그서비스를 하는 티스토리에 대한 애정어린 시각에서 모두 이러한 글들이 작성된것이라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DAUM은 좀더 좋은 서비스로 제공해주시면 감사하겠죠? 물론 아니라면 저도 압박 들어가겠습니다. 무슨 압박? 다음 CTO등의 고위층에 마구잡이로 전화를 해드리겠습니다. 전화번호를 아냐구요? ^^ 네.. 압니다. 아는 사람들이 있으니까요. ㅎㅎ

제목을 블로그가 가져온 영향이라고 쓴 이유는 위의 예를 보고만 적은 것은 아닙니다. "네이버댄스"라는 현상이 블로그검색에도 많이 반영되고 있기에 같이 적은것입니다.
"구글댄스"라는 것처럼 네이버도 그 막강한 영향력으로 인해서 검색결과순위에 대해서 왈가왈부 말이 많습니다. 티스토리가 서비스장애가 나는 경우나, 올블로그가 네이버와 결별(?)하는 때나.. 모두 상당한 영향을 받습니다. 네이버의 검색결과의 영향력이 그만큼 크니까요.
물론 다른 검색매체(웹페이지, 뉴스 등)에 대한 검색이 가능하긴 하지만, 점차로 블로그자체가 검색결과의 상단에 오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검색어에 대한 결과에 따라서 검색매체의 순서도 동적으로 바뀌는 네이버의 경우를보면(다음도 그러나요?) 블로그나 지식인이 가장 많이 상위에 올라오는 것을 많이 보게됩니다. 그만큼 블로그의 영향력이 커진거라고 볼 수 있습니다.

블로그는 이제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나타내는 공간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지식매체가 되었습니다. 논쟁의 장이 되기도 했으며, 감성의 장이 되기도 했습니다.
마이크로블로그라는 것도 블로그와 SNS의 중간지점(태우님이 이야기하신 것과 같이)에 존재하지만 좀 색다른 형태의 블로그라고 본다면 블로그의 영역은 이미 개인의 일상에서부터 회사내의 정보공유, 그리고 미디어의 보완재(대체제가 될수도?)까지 확장되었습니다. 블로그를 이용해서 마케팅을 하고, 아마도 Cyworld의 C2가 시도하려고 한것처럼 Mall이 될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Positive한 영향 이외의 다른것도 분명히 존재합니다. 스팸성, 그리고 광고성의 글들도 점차로늘어나고 있고, 아마도 정보과잉의 또 다른 원인이 되어버리기도 했습니다. 결국 필터링과 개인화 등으로 처리해야 하는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기에 블로그를 이용해서 사업을 하려는 많은 분들이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확실한 Killer App이라고 할만한 사업모델을 만든 곳은 거의 없다고 해야 할것 같습니다 .Google의 AdSense나 MetaBlog정도가 Monetize가 가능한 사업모델이 되었네요.(제가 아직 못본 영역도 분명히 존재하겠지만요..) 블로그영역의 그 거대함에 비해서 아직은 증명된 사업모델이 많아보이지 않은거 같네요.  갑자기 드는 생각은 블로그라는 세계가 무한히 많은 자원이 존재하면서도 아직은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 많은 태양과 같은 존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


신고
Posted by 째즈친구

블로그 단상.

2007.06.18 20:07


1.
지난주 금요일에 아거님 귀국모임에 다녀왔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오프라인에서의 블로거모임에 처음으로 나가본 기회였습니다.
블로그에 대해서는 2003년에 blogspot을 처음 써본 이후에 계속적으로 관심을 가졌습니다.
기술적으로도 그렇고, 미디어로서도 상당한 가능성을 본 시점은 2004년인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태터툴즈를 만들었던 정재훈님과 이야기를 해봤던것도 2004년이군요. (지금은 일본에 계시죠? ^^)

2.
처음에 블로그를 접했을때는, 블로그라는 툴이 지금과 같이 막강한 파워를 가질것으로 생각하진 못했던것 같습니다.
그때에는 주로 홈피와 무료게시판 서비스 이후에 어떤 모습으로 사용자들이 자신의 공간을 가지고
의견/정보를 정리할까 라는 관점에서만 주로봤었죠.
그런데 지금은 엄청난 파워가 된 풀뿌리미디어(맞는 표현일지는..^^)의 근간이 되는 역할을 하고 있네요.

3.
여하튼, 이러한 블로그가 사람들간의 만남/연결의 공간이 되기때문에 얼마전에 있던 오프모임도 가능한것 같습니다.
그런데 역시나 다를까, 블로거들의 자리인지라 블로그라는 것에 대해서 상당히 원론적인 이야기까지 나올 수 밖에 없더군요.
물론, 실시간 블로깅(미투데이를 활용한)도 이루어지고 있었구요.  어쩔수 없는 모습인거 같습니다. ^^

4.
블로그를 하는 블로깅, 그리고 블로깅을 하는 사용자인 블로거들의 모습은 조금씩 변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단순한 스크랩위주의 블로깅에서 이제는 자신의 의견을 펼치고, 그에 대해서 트랙백/코멘트 등으로 토론도 벌이고 있는 모습이
점점더 많이 보여지고 있습니다.
메타블로그의 역할이기도 하고, 블로그검색이 되다보니 점점 더 블로그간의 네트워크가 확장되는 것이겠지요.
하지만 인터넷 네트워크의 모습과 같이 블로그 네트워크간에는 조금씩의 단절이 있습니다.
소규모 네트워크가 다수 존재하는 모습으로 블로그네트워크는 구성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결국은 관심사/주제가 비슷한 블로거들끼리 묶이게 되는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세상의 모습과 거의 유사하겠죠. 미디어를 통해서 자신의 관심사가 아닌 영역에 대해서 알게되긴 하지만
본인에게 밀접하게 와닿는 계기가 있지 않는한 그부분은 그냥 지나가는 모습으로밖에 보이지 않을것 같습니다.

5.
우리가 모르는 어떤 존재/주체/객체가 이러한 블로그네트워크의 생성/연결/쇠퇴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김중태님이 이야기하신건데.. 저도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바이오스피어2 프로젝트의 예를 들어서 설명해주셨는데, 적절한 예인것 같습니다.
인위적인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프로젝트였는데, 우리가 예상치 못한 어떤 요소하나가 전반적인 프로젝트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결과를 얻었다고 하지요.
블로그가 어떻게 변할지 아직은 잘 모르지만, 현재 있는 블로그스피어의 구성요소들 하나하나가(블로거, 주변환경 등등 모두) 지금의 블로그스피어를 만드는데 일조한 것일것이고, 앞으로도 그렇게 일조함은 분명합니다. 좋은 방향이 될지 나쁜 방향이 될지는 좀더 봐야겠지만요.


 

신고
Posted by 째즈친구

BLOG main image
by 째즈친구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
Tech (2)
Trend (13)
Culture (1)
Keyword (1)
Link (0)
emotion (4)
Scrap (0)
etc (21)
프로젝트관리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