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8-9년전, 대기업에서 인터넷서비스개발쪽을 하고 있을때입니다.
Yellowpage 서비스와 검색서비스를 하고 있는 두 파트을 하나로 합치는 것에 대해서 안이 나왔고, 결국은 합쳐졌었습니다. 제 기억에 그때 제가 장문의 리포트를 하나 작성해서 부장님께 드렸던 적이 있었는데.. 저는 합치는데 약간은 반대하는 입장이였습니다.
뭐.. 가장 큰 이유로서는 시너지를 내기 이전에 개개의 서비스의 자생력을 확보하자는 것이였는데..
묵살(?)된 가장 큰 이유는 물론  일개 사원의 의견이 반영될 턱이 없었을 조직구조의 문제도 있긴 했었겠지만, 좀더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무언가를 제대로 제시하지 못했다는 것도 일조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허진호박사님의 me2day 에 보면.. 다음과 같은 글이 있었습니다.
" SNS - Centralized Me 와  Decentralized Me간의 진자(Pendulum)운동"
^^ 와.. 제가 보기엔 아주 제대로 된 비유였었습니다. 한참 고민하고 있는 분야의 문제이기도 했었기에 눈에 팍 들어오기도 했었구요..
게다가.. CK님의 글에서도 비슷한 언급을 하신 것도 있었습니다.

플랫폼으로서의 Web을 주장하는 Web2.0때문인지, SaaS라는 컨셉을 제대로 만들고자 하는 이유인지.. 요즘엔 많은 서비스들이 플랫폼성격을 많이 가져가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사용자들은 이런 플랫폼, 저런 플랫폼 .. 주변에 플랫폼 천국이 됩니다.
한곳에서 많은 서비스를 가장 좋은 품질로 제공하지는 못하니, 어떤 서비스는 A사이트/플랫폼에서, 다른 서비스는 B사이트/플랫폼에서 하게됩니다.
결국은 한곳에서 하게되면 좋겠다는 바램을 갖게 되고.. 그러한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서 friendfeed와 유사한 서비스가 나오게 되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아마 OpenSocial도 비슷한 포지셔닝을  할것 같구요.

사용자들은 어떤 모습을 바랄까요?  CK님이 언급하신 것처럼 본인이 원하는 곳에서 하길 바랄겁니다. 그게 블로그가 될수도 있고, twitter가 될수도 있고, facebook이 될수도 있겠죠.
근데 혹시 그게 Mobile Device나 Desktop의 widget개념의 무엇이 되지는 않을까 하는 겁니다.
어느정도 OpenAPI를 모두 구현해 놓은 상황이라면, 사용자 단말에서 widget들로 컨텐츠를 가공할수 있을것이고, widget들간의 컨텐츠교환은 Desktop이나 Mobile Device안에서 손쉽게 구현될수 있을테니까요.. (포맷이야 XML, OPML, microformats등으로 나오겠지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탐크루즈가 하듯이.. 손으로 옮겨버리듯이 컨텐츠를 원하는 곳으로 옮겨버리는.. 기막힌 Interface가 나오지 않을까요? ^^

사람들은 그때그때에 따라 워낙 수시로 바뀌는 관계로..
그런 시나리오가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나중에 플랫폼싸움에 일조할것 같은 느낌이 드는 기우에서.. 한번 읊조려봤습니다.
복잡혀..

Posted by 째즈친구

BLOG main image
by 째즈친구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
Tech (2)
Trend (13)
Culture (1)
Keyword (1)
Link (0)
emotion (4)
Scrap (0)
etc (21)
프로젝트관리 (6)